로고

엄마와 아이가 행복해지는
아이행복 정신건강의학과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사랑으로 치료합니다.
  •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공지사항

    한국 자살 1위인데 우울증 치료 OECD 최하위..하루 39.5명 자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이행복 댓글 0건 조회 1,119회 작성일 15-11-18 19:14

    본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우리나라의 항우울제 소비량이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약물 과용이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지만, 한국이 세계 주요국 중 자살률이 가장 높은 국가라는 점을 감안하면 치료를 받는 우울증 환자 비중이 너무 낮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8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한눈에 보는 보건의료 2015'에 따르면 한국의 하루 항우울제 소비량은 1000명 당 20 DDD(1일 사용량 단위ㆍ2013년 기준)로 28개 조사국 가운데 두번째로 낮았다. OECD의 항우울제 하루 평균 소비량은 1000명 당 58 DDD로 한국의 3배 수준이었다.

    항우울제 소비량이 한국보다 낮은 나라는 칠레(13 DDD) 단 한 곳이었다. 아이슬란드(118 DDD), 호주(96 DDD) 등은 압도적으로 높은 소비량을 보였다.

    우울증은 '마음의 감기'라고 불릴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조기에 치료하면 완치율도 높다. 그러나 우울증을 내버려두게 되면 마치 감기가 심각한 폐렴으로 번져 생명을 위협하듯 자살 기도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로 주요 우울 장애가 있는 사람 가운데 자살사고 비율이 4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한국의 자살률은 작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한 해 동안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1만3836명에 달한다. 자살률은 인구 10만명 당 27.3명을 기록했다.

    항우울제를 비롯해 우울증 치료율이 낮은 것은 정신과 치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때문이다. 정신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우울성 장애 환자들이 장기간 참다가 너무 힘들어야만 병원을 방문한다는 것이다.

    정부가 5년 단위로 실시하는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에 따르면 주요 우울장애를 평생 1번 이상 앓는 비율은 2001년 4.0%에서 2006년 5.6%, 2011년 6.7%로 꾸준히 증가했다. 강박이나 공황 등 불안 장애 유병률은 8.7%(2011년 기준)로 2001년 8.8% 대비 소폭 줄었고 모든 종류의 정신장애도 10년 내리 하락세를 보였지만 우울 장애만 반대 행보를 보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이행복 정신건강의학과
    side menu close